24시간대출-대출후기

쉽고 빠른 인터넷 대출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대출뉴스  조회: 4,568회 24-03-02 02:56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2.45%로 전월보다 0.05%포인트 내렸다. 한은이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1년 9월 이후 가장 낮다. 주택대출의 지표금리 역할을 하는 장기 시장금리가 최근 상승세지만, 금리가 낮은 안심전환대출이 실행되면서 전체 대출금리를 끌어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안심전환대출 효과를 빼면 실질적인 금리는 올랐을 것"이라며 "역대 최저로 낮아진 것은 일시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도 연 2.96%로 한 달 전보다 0.05%포인트 내렸다.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4.56%)는 0.03%포인트 내렸고, 일반 신용대출(3.90%)은 보합이었다. 집단대출 금리(3.10%)는 고금리 중도금 대출이 실행되며 0.35%포인트 뛰었다. 기업대출 금리(3.29%)가 0.01%포인트 오른 가운데 대기업대출(3.05%)은 0.08%포인트 내린 반면 중소기업대출(3.45%)은 0.06%포인트 올랐다. 가계·기업·공공 및 기타부문 대출을 모두 합한 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 금리는 0.02%포인트 내린 3.18%로, 1996년 1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뚝 떨어진 대출금리와 달리 예금금리는 소폭 상승했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1.62%로 전월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대출금리는 내렸지만 예금은 오르면서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전월 대비 0.09%포인트 하락한 1.56%포인트다. 이는 2008년 12월(1.31%포인트) 이후 최저다. 일반적으로 한은이 금리를 인하하면 은행 예대마진이 줄어든다. 금리 인하 후 가계와 기업대출 금리가 하락하곤 하는데, 은행이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규제를 맞춰야 하는 등 예금액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를 원할 경우 예금금리를 크게 낮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제2금융권 대출금리와 예금금리는 일제히 하락했다.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10.05%로 0.46%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4.40%로 0.12%포인트 하락했다. 상호금융은 0.06%포인트 내린 3.78%, 새마을금고는 0.11%포인트 내린 4.26%였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0.14%포인트 내린 2.29%, 신용협동조합은 0.12%포인트 떨어진 2.20%다. 상호금융은 1.81%, 새마을금고는 2.14%로 각각 0.11%포인트, 0.10%포인트씩 내렸다.




"대출 안 돼도 시세차익이 우선"…송파 호반써밋 최고 213대 1

정부의 12·16 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강남권에서 처음 분양된 공공택지 아파트가 최고 200대 1이 넘는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26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날 호반산업과 호반

증권·대출계좌도 개방…'오픈금융' 시대 열린다

오픈뱅킹이 시작되면 은행의 전유물이었던 금융정보를 누구나 쓸 수 있다. 은행만 할 수 있었던 금융서비스를 핀테크기업, 비금융회사 등도 할 수 있다. 금융소비자는 언제 어디서나 자신

`R&D 담보대출`로 혁신기업 지원 늘려야

중소 혁신업체에 대한 기술금융 지원을 위해서는 연구·개발(R&D) 자산을 활용한 투자·대출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금융분야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정책제언 모임 민간금융위

고가주택 소유자 전세대출 막아도 전근·부모봉양 등 예외

내달 중으로 시가 9억원이 넘는 주택 보유자에 대한 서울보증보험의 전세보증이 제한된다. 주택금융공사·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공적 전세보증 제한에 더해 지난달 11일부터 민간(서

은행이 떠안는 안심대출 MBS, 가계대출서 미리 빼준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MBS(주택저당증권)가 내년 신(新) 예대율 규제 시행을 앞두고 비상에 걸린 은행들의 구원투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가 은행이 사들여야 할 MBS 물량을

3∼4월 코로나 기업대출 증가액 46.6조, 작년 한해 증가액 넘어

올해 은행권의 전체 기업대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의 영향으로 역대 최대 수준으로 늘어났다.2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행 기업대출은 올해 5월까지 모두

3분기 ABS발행 9.6조 11.9%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올해 3분기(7~9월) 자산유동화증권(ABS·Asset-Backed Securities) 발행 총액은 9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0조9000억원) 대비 1조3000억원(11.

서울 신혼부부 2쌍 중 1쌍에게 대출이자·임대주택 지원 늘린다

앞으로 서울시에서 결혼하는 신혼부부 2쌍 가운데 1쌍은 ‘주택 금융지원’이나 ‘임대주택 입주’ 등의 주거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지만, 사회 통념상 사실상

DSR 적용해보니…대출한도 1억원 넘게 줄 수도

12·16 부동산 대책에 포함된 시가 9억원 초과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조치가 경우에 따라 대출한도를 1억원 이상 줄이는 효과를 내는 것으로

대출자 3명 중 1명, 2년간 한 푼 안 써도 빚 못 갚는다"

대출을 받은 3명중 1명은 대출 액수가 한 해 처분가능소득의 2배를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됐다.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통계청과 한국은행 등으로부터 받은

산업은행-법무부, 소재부품장비 중기 대출상품 출시

산업은행은 법무부와 함께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 상품인 '소부장 경쟁력 강화 특별 온렌딩(중개 기관을 통한 간접대출)'을 내놓는다고 29일 밝혔다. 상품은

BNK금융 부산은행-경남은행, ‘BNK 2023년 희망찬 설날특별대출’ 공동 지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설날 명절을 맞아 지역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총 1조6000억원의 ‘BNK 2023년 희망찬 설날특별대출’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경기

1월 중순께부터 전세대출자 9억원 넘는 주택 사면 대출 회수

이르면 내년 1월 중순부터는 전세대출을 받은 뒤 시가 9억원을 넘는 주택을 사거나 2주택 이상을 보유한 사실이 적발되면 대출금을 즉시 상환해야 한다. 시가 9억원을 넘는 주택을 사

기준금리 내렸는데 대출금리 '반짝' 상승…이유는?

은행 대출금리가 '반짝' 상승세를 기록했다.지난 8월 고신용자는 연 2%대로도 신용대출을 받았지만 9월에는 어려워졌다. 10월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를 찍었지만 은행 대출금리는 오